본문 바로가기

홈 > 교수소개 > 메모장

메모장

  쌍성총관부
작성자 : 관리자 날 짜 : 2017-11-10 14:02:11 조회 : 13866
 

 

쌍성총관부 지역은 고려 정부의 통치력이 강하게 미치지 못하고 고려의 유이민(流移民)과 여진 사람들이 섞여 살고 있던 곳이었다. 그런데 몽고와의 전쟁 시기인 1258년(고종 45)에 용진현(龍津縣) 사람 조휘(趙暉)와 정주 사람 탁청(卓靑)이 고려의 지방관을 죽이고 몽고에 항복하였다.

이에 몽고는 여기에 총관부를 두고 조휘를 총관(摠管), 탁청을 천호(千戶)로 삼았다. 그 뒤 조휘와 탁청의 일족인 조양기(趙良琪)·조소생(趙小生)·탁도경(卓都卿) 등이 총관과 천호를 세습하면서 이 지역을 다스렸다. 이 동안에 고려의 유이민들이 이곳으로 몰려왔으므로, 여러 차례 관리를 보내어 이들을 쇄환(刷還)하려 했으나 실효를 거두지 못하였다.

1356년(공민왕 5)에 대대적인 반원운동(反元運動)을 전개하면서 밀직부사 유인우(柳仁雨)를 동북면병마사로, 전대호군(前大護軍) 공천보(貢天甫), 전종부령(前宗簿令) 김원봉(金元鳳)을 부사로 삼아 이 지역을 수복하도록 하였다.

이 때 총관 조소생과 천호 탁도경이 항거했으나, 조휘의 손자인 조돈(趙暾)과 이 지역에 토착해 있던 이자춘(李子春)이 고려군에 내응함으로써 조소생은 이판령(伊板嶺)을 넘어 도망하고 쌍성총관부는 폐지되었다.

 

 

 

 

 

댓글 0개
1

번호 제목 날짜 조회
9295 무술년 새해 2018-01-03 1759
9294 당신이 이 병사라면 [2] 2017-11-17 1875
9293 오늘의 기도 2017-11-17 1679
9292 첫눈 2017-11-17 1566
9291 신념과의 공존 2017-11-17 1605
9290 무엇인가 2017-11-17 2493
9289 정재준 홈페이지 새단장 축하! 2017-12-20 1774
9288 [답변]정재준 홈페이지 새단장 축하! [1] 2017-12-21 2083
▶▶ 쌍성총관부 2017-11-10 13866
9287 어서 말을 해 2017-11-10 1528
9286 나는 노예가 되었다. 2017-11-10 1754
9285 단풍잎도 밉고 2017-11-10 1399
9284 독백 2017-11-10 1548
9283 좋은 인연 2017-11-10 802
9282 사랑이 넘치면 행복이 가득! 2017-11-03 1122

 1  2  3  4  5  6  7  8  9  10